강남, 업로드 파일 손상→PD에 책임전가 "퇴사하겠다, 이게 …

[헤럴드POP=박서현기자]

‘동내친구 강나미’ 유튜브 캡처

강남의 담당PD가 사과했다.

지난 4일 강남의 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에는 ‘안녕히 계세요 여러분. 전 이 세상의 모든 굴레와 속박을 벗어 던지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강남은 샌드박스 사무실을 찾았다. 담당 PD가 작업하던 영상을 날린 것. PD는 “작업을 어제까지 하고 있었는데 오늘 여니까 안된다. 손상을 입었다고 한다. 데이터는 복원할 수 있는데 시간이 너무 오래걸린다고 해서 처음부터 작업해야할 것 같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PD는 “원래 거의 라이브로 올리는거다. 피해자는 강남? 아니다. 구독자 분들이다. 다들 밝은데 우리 팀만 어둡지 않나”라고 했다. 그러자 강남은 “이거는 너의 관리 문제 아냐? 네 책임이니까 네가 어떻게든 보답을 해야할 것 같다”고 했고, PD는 “제가 회사를 그만두겠다. 이게 책임이다”라고 단호하게 답해 강남을 당황시켰다.

또한 “게스트도 두분 계셨다. 그분들에게도 사과해야한다. 오늘 올라갈 게스트분들께 사과드린다. 구독자분들에게도 사과드리겠다”라며 웃지 말라는 강남의 지적에 “제가 지금 웃는것처럼 보이나. 속은 끓고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PD는 “이번 주 목요일에 다시 작업해서 올릴거다. 처음부터 재작업(할거다). 그래서 오늘 급하게 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절에 들어가서 세상과 단절된 채로 편집만 해서 목요일에 어떻게든 올리겠다”라고 전했다.

PD의 컴퓨터 바탕화면 빵송국 창호. 강남은 “배경화면부터 잘못됐다. 네가 지금 담당이 강남이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PD는 “제가 한 게 아니라 창호 씨가 몰래와서 바꿔놨다”고 해명했고, 강남은 다이어트 전과 후 비교사진을 배경화면으로 바꿔놔 폭소를 더했다.

짧게 샌드박스 사무실을 구경하던 강남은 오윤아 담당자를 보고 반가워하며 “제 첫 드라마를 누나와 같이 했다. 21세기 가족”이라고 했다.

popnews@heraldcorp.com

[베스트 클릭! 헤럴드 생생 얼리어답터 뉴스]
▶ 이상민, 이혜영 이혼 17년 만에 재혼할까
▶ 김성령, 11년 만 끝내 결별 “각자의 길 간다”
▶ 김건모, 이혼 1달 만에..충격 소식
▶ 손예진, 임신 공개했지만 의미심장 한마디에 난리가..
▶ 김국진 전처 이윤성, 재혼 잘사는줄 알았는데..충격 몸상태

▶ K-POP 한류스타 바로 앞에서 본다 ‘리얼직캠'[헤럴드팝 네이버TV]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