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6기, 중소기업급 부부 탄생? “제작진에게 감사”

[동아닷컴]
사진=SBS PLUS, NQQ
사진=SBS PLUS, NQQ
사진=SBS PLUS, NQQ
사진=SBS PLUS, NQQ
‘나는 SOLO(나는 솔로)’ 6기에서 결혼까지 예감케 하는 로맨스가 펼쳐졌다.

9일 SBS PLUS와 NQQ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연봉까지 공개하며 결혼 계획을 의논하는 커플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번째 데이트에 들어간 한 쌍의 솔로남녀는 식당에서 죽이 척척 맞는 모습으로 초장부터 주위를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그러던 중 솔로녀는 “이게 제 단점일 수도 있는데, 연애를 하면 ‘어떤 데이트를 할까’보다 ‘결혼하면 어떻게 생활할까’ 하는 것에 더 관심이 많다”며 은근히 결혼에 대해 떠봤다. 솔로남은 “전 너무 좋다”라고 바로 맞장구쳤고, 급기야 솔로녀는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애교’를 부리며 기쁨을 온몸으로 표현했다.

조용한 이탈리안 레스토랑을 떠들썩하게 만든 두 사람 모습에 MC 데프콘은 “이제 됐다!”라고 ‘물개박수’를 쳤고 “네 번째 결혼 커플 탄생할 것 같다”고 호언장담했다.

잠시 후 두 사람은 서로의 연봉까지 공개하는 등 결혼 분위기에 불을 붙였다. 솔로남은 “월급 OO정도 받는 남자 어떠냐?”라고 자신의 연봉을 솔직하게 밝혔고 솔로녀는 “내일부터 바로 생활비 계획 세워야겠다. 우리 연봉 합치면 걸어 다니는 중소기업”이라며 만족해했다. 3MC 데프콘, 이이경, 송해나 또한 “우와~”라며 환호했다.

데이트 끝자락, 이 솔로녀는 “제작진 분들께 너무 감사드린다”면서 폴더 인사를 했고 “일단 웨딩 촬영부터 하자, 두 달 뒤에 방송 나가니까 자료 제공해 드려야 한다”라고 강력한 결혼 의지를 내비쳤다.

3MC는 “네 번째 결혼 커플 탄생하는 것이냐?”며 궁금증을 드러내 6기 로맨스 결말에 관심이 쏠린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