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날씨] 아침 최저 -13도 강추위 지속… 강원 영동 20㎝ 폭설




매서운 한파가 찾아온 18일 오전 대구스타디움 임시선별검사소에서 두꺼운 옷과 방한 용품으로 중무장한 시민들이 줄지어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2022.1.18/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목요일인 20일은 서울의 아침 기온이 -8도까지 떨어지는 강추위가 지속 되는 가운데 오전까지 전국 곳곳에 눈이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중국 북동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든다고 예보했다.

전국이 대체로 맑지만 강원 영동과 경상 동해안, 제주도는 오후까지 대체로 흐리다.

한파특보가 발효 중인 중부 내륙과 전북 동부, 경북 내륙에서는 아침 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진다. 바람도 약간 강해 체감온도는 더욱 낮다.

이날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13~-1도, 낮 최고기온은 0~8도로 예상된다.

주요 도시 아침 최저기온은 Δ서울 -8도 Δ인천 -7도 Δ춘천 -10도 Δ강릉 -3도 Δ대전 -9도 Δ전주-6도 Δ광주 -6도 Δ대구 -6도 Δ부산 -3도 Δ제주 1도다.

낮 최고기온은 Δ서울 2도 Δ인천 0도 Δ춘천 3도 Δ강릉 3도 Δ대전 4도 Δ전주 4도 Δ광주 5도 Δ대구 5도 Δ부산 8도 Δ제주 5도다.

눈은 전날 늦은 밤에 대부분 그치겠으나 오전까지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 경북 북동 산지에는 눈이, 제주도에는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다. 특히 강원 영동과 울릉도·독도에는 시간당 7㎝ 이상의 매우 강한 눈이 내리면서 20㎝ 이상의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된다.

건조특보가 발효 중인 서울과 일부 경기 내륙, 강원 영동, 경상권, 일부 전남 동부를 중심으로 대기가 매우 건조하고, 그 밖의 지역도 대기가 건조한 곳이 있다. 19~20일 눈이 내리면서 일부지역에는 건조특보가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에서 ‘보통’으로 예상된다. 다만 수도권·강원 영서·충청권·대구는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으로 오를 수 있다.

오전까지 충남 서해안과 전라 해안, 제주도에는 바람이 순간풍속 55㎞ 이상으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다.

동해상과 서해상, 남해상, 제주도 해상은 바람이 시속 30~70㎞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1.5~4.0m(동해상은 5.0m 이상)로 매우 높게 일겠다. 동해상에는 오전까지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다.

당분간 동해안에는 너울이 유입되면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고 갯바위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다. 특히 20일 동해 앞바다의 물결이 더욱 높아지면서 너울이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많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 (인기글) 방역 3대 패키지(방역지원금, 방역물품, 손실보상) 대상 및 신청방법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