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기구 타며 비명지르고, 강남 클럽까지…’몸값 1조’ 네이마르 목격담 속출

파이낸셜뉴스

YTN ‘왓슈’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네이마르(30, 파리생제르맹)를 비롯한 브라질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의 관광 일정이 화제다.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에 방문한 뒤 서울 강남에 위치한 클럽을 찾은 브라질 대표팀의 목격담이 온라인상에서 이어지고 있다.

브라질 대표팀의 가이드를 맡은 코스모진여행사는 28일 공식 페이스북에 이날 브라질 대표팀이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에버랜드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가이드 측은 "바이킹 뒷자리 스릴을 느끼는 것은 물론 롤링엑스트레인, 티익스프레스까지 놀이기구를 제대로 즐기는 강심장을 보여줬다"며 "(브라질 대표팀이) 천진난만한 표정으로 에버랜드를 즐겼다"고 전했다.

브라질 대표팀은 전날 오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첫 훈련을 가진 뒤 서울타워 관광을 즐긴 바 있다. 남산 투어를 마친 네이마르가 가이드에게 한국에서 유명한 주요 테마파크 사진을 보여주며 방문을 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에버랜드 관계자는 "워낙 갑작스럽게 잡힌 일정이라 네이마르나 브라질 대표팀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것은 없고 에버랜드를 있는 그대로 즐길 수 있게 했다"며 "한국을 찾은 슈퍼스타들이 방문한 만큼 다양한 재미를 느낄 수 있게 안내했다"고 말했다.

국내 팬들은 주요 선수 몸값만 1조가 넘는 슈퍼스타들이 어트랙션 앞에서 대기하는 모습을 보고 "수학여행 온 학생들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들은 에버랜드에 방문한 뒤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클럽을 찾았다.

파이낸셜뉴스

서초구에 위치한 클럽에 들어가는 브라질 대표팀의 모습. 트위터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머니투데이 단독보도에 따르면 브라질 대표팀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의 한 클럽을 방문해 고가의 샴페인인 돔페리뇽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에는 이날 새벽 브라질 대표팀이 클럽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담긴 영상과 함께 "브라질 국가대표팀 강남 클럽도 갔다"며 "진짜 징하게 논다. 놀러 온 거 맞는 듯"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영상을 보면 강남 번화가 골목에 등장한 브라질 대표팀 선수들이 다 같이 한 클럽 입구로 들어간다.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시스]네이마르 등 브라질 선수단, 남산 나들이 (사진 = 브라질축구협회 SNS 캡처)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브라질 대표팀은 다음달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한국과 A매치 평가전을 치른다. 선수들이 이례적으로 일찍 한국을 방문해 관광을 한 이유에 대해 브라질 현지 매체는 "축구협회 기술위원회는 선수들이 호텔에만 머문다면 (시차 탓에) 낮잠을 자게 돼 밤에 잠들지 못할까 봐 우려한다"고 설명했다.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