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촬영팀한테 폭행당했다. 사과 한마디 없이 비아냥대던 관계자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드라마 촬영팀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는 폭로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지난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늘 드라마 촬영팀한테 폭행당했습니다.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이 글을 작성한 누리꾼 A씨는 “우리 집 주차장에 차를 대놨길래, 어머니가 들어오시면서 빼달라고 클랙슨을 약하게 울리셨다고 한다”며 “그랬더니 그 PD인지 누군지 주차해놨던 사람이 ‘아줌마가 뭔데 클랙슨을 울리냐’로 시작해서 싸움이 벌어진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집에 있던 저는 큰소리가 나서 밖을 나가보니 그 사람이 저희 어머니께 욕설하고 있었다”며 “그걸 보고 눈이 뒤집혀 저도 그 사람한테 욕을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러고 저희 어머니를 XXX 하길래, 제가 막다가 (상대가) 제 팔을 주먹으로 가격했다”라며 “저는 27세 여자고, 그 PD라는 사람은 아저씨”라고 주장했다.

나아가 “경찰서에 신고 접수는 한 상태”라며 “무고한 일반 시민을 상대로 방송사에서 갑질을 한다”고 덧붙였다.

A씨에 따르면 이 사건은 이미 법적 절차를 밟고 있다.

그는 더불어 “내 부모한테 무조건 사과하게 할 것”이라며 “폭행당했다고 하니, 나한테 사과 한마디 없이 비아냥대던 촬영팀 및 PD 관계자들 다 기억한다”고도 했다.

계속해서 “우리 동네에 촬영 한두번 온줄 아느냐”라며 “우리 동네는 워낙 조용하기도 하지만 웬만하면 촬영팀에 다 늘 맞춰주고 있었다”고도 했다.

이와 함께 “이 집에서만 27년 살았지만 이런 일은 난생처음”이라며 “어떻게 해야 할까”라고 도움을 청했다.

덧붙여 “나의 지인들이 많이 보고 있다”며 “자극적인 것 담기 싫어 글 내용 일부 X로 수정했다”고 부연했다.

A씨가 글과 함께 공개한 사진(위)에는 상처로 응급처치를 한듯한 팔과 경찰서 제출용 진단서가 담겨있다.

이 글에는 구체적인 드라마 제목이 언급되지 않았으나, 댓글을 통해 내달 25일 첫전파를 타는 TV조선 미니시리즈 ‘마녀는 살아있다’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오명유 온라인 뉴스 기자 ohmew@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