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이장석 가천대 교수 “잡지 창간호 가치, 디지털 아카이브로 발현해야”

이장석 가천대 교수가 28일 코엑스에서 열린 학술대회에서 ‘4차 산업혁명, 창간호 잡지의 보존과 활용’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가천대 제공) 2022.5.28/뉴스1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120년 역사를 담고 있는 한국 잡지의 가치를 발현하기 위해 콘텐츠의 디지털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금까지 아날로그 방식으로 보존해온 잡지 창간호를 디지털 전환 시대에 맞춰 콘텐츠로 활용한다면 문화유산의 가치를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이장석 가천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는 28일 코엑스에서 ‘한국잡지 120년, 시대를 말하다’라는 주제로 열린 학술대회에서 이 같은 주장을 내놨다.

잡지 창간호를 주제로 학술대회를 연건 이번이 처음이다. 가천박물관(관장 윤성태)과 한국출판학회(회장 노병성)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학술대회는 잡지 창간호에 담긴 시대정신을 고찰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를 주최한 가천박물관은 잡지 창간호 2만여 점 이상을 보유하고 있어 국내 최대 소장처로 기네스북에 등재되어 있다.

‘대한자강회월보(1906)’와 ‘낙동친목회학보(1907)’, 근대 종합 잡지의 효시인 ‘소년(1908)’ 등 잡지 창간호를 비롯해 잡지 발행 기관조차 보유하지 않은 자료도 소장하고 있다.

이 교수는 “잡지 창간호는 동시대의 사상과 역사와 시대 정신을 파악할 수 있는 1차 기록물”이라며 “발행 당시 시대상과 발행인의 의도가 고스란히 녹아 있고, 잡지의 성격과 향후 콘텐츠의 방향성을 엿볼 수 있다는 점에서 가치가 매우 크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잡지 창간호를 활용하기 위해선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장점을 동시에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디지로그(digilog)적 관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교수는 “기록정보는 관리와 보존도 중요하지만 해당 기록정보를 얼마나 제대로 활용하는지에 따라 그 의미와 가치가 달라진다”며 “디지털 아카이브를 구축과 콘텐츠 디지털화를 통해 아날로그의 한계를 극복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학술대회는 총 두 세션으로 구성됐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잡지 창간호를 소장하고 있는 가천박물관 소개 및 잡지 창간호의 의미와 가치를 밝힌 연구 발표가 이어졌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Δ잡지로 보는 일제강점기 – 일제강점기 발간잡지의 창간호를 중심으로 Δ한국 최장수 잡지 ‘경향잡지’의 120년 시대정신 Δ1930년대 잡지 ‘삼천리’ 여성관 연구 Δ교육잡지 창간호에 나타난 시대와 교육관 순으로 발표가 진행됐다.

guts@news1.kr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