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5년간 31개 섬마을·4천200세대에 LPG 상시공급 시설 만든다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행정안전부는 2026년까지 31개 섬, 4천200세대를 대상으로 ‘섬마을 액화석유가스(LPG)시설 구축사업 5개년 계획’을 실시한다고 31일 밝혔다.

모두 454억원을 투입해 각 섬에 한 달 이상 사용할 수 있는 LPG를 보관할 수 있도록 저장탱크를 설치하고, 개별 세대까지 이어지는 배관망을 설치해 상시 공급 체계를 구축한다.

각 세대에는 가스타이머, 타이머콕(일정 시간 후 자동으로 가스가 차단되는 장비)을 설치해 사고를 예방한다.

도서 지역은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아 난방 등의 연료로 LPG를 사용하지만, 저장탱크가 잘 갖춰져 있지 않아 연료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았다.

선박에 의한 공급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는 날씨 탓에 선박 운항이 중단되면 연료를 구하지 못해 수일간 난방과 취사를 못하는 사례도 있었다.

행안부는 현장 조사를 통해 탱크부지와 연료 운반선 운항 상황, 주민 동의 여부 등을 파악한 후 시설 구축사업의 대상을 선정했다.

행안부는 “섬은 지방소멸의 첫 시작점으로, 지켜야 할 최우선 대상”이라며 “LGP 시설 구축을 시작으로 살고 싶은 섬을 조성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섬마을 LPG시설 구축사업 지원 대상 [행정안전부 보도자료 캡처]

bkkim@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