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둥이맘’ 황신영, 둘째 응급실 行→수술 무슨 일…”엄마가 미안해”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황신영이 둘째 아준이의 응급실 행 소식을 전했다.

14일 황신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둘째 아준이는 지금 응급실에 있어요"라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황신영은 "아준이 혼자만 손을 번쩍 들지 않고 살짝 들거나 가만히 있거나 표정이 시무룩해 있어서 어디가 안 좋은가 생각했다"며 "응급실에 갔더니 어깨 쪽에 신생아 BCG예방접종 맞았던 부분에 세균 감염 침투??어깨 안에 고름이 찼다네요"라고 전했다.

이어 "화농성 관절염으로 지금 고름 빼는 수술 들어간다고 어젯밤부터 금식 중이에요. 고름 더 커지기 전에 알아내서 정말 다행이에요"라고 덧붙였다.

황신영은 "아직 100일도 안됐는데 바늘 꼽고 피 뽑고 MRI촬영 등 내내 금식에다가 곧 수술하고 입원 며칠 해야 한다네요"라며 "우리 둘째 아준이 엄마가 미안해"라고 안쓰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해 5살 연상의 광고사업가와 결혼한 황신영은 인공수정을 통해 세 쌍둥이를 임신, 지난달 27일 출산했다.

다음은 황신영 인스타그램 전문.

우리 둘째 아준이는 지금 응급실에 있어요~!⠀

오늘 새벽에 급히 남편이 둘째 아준이 데리고 응급실 갔어요~!⠀

아준이가 빼빼로데이 때 부터 '자 손들어 보세요~~'해도 첫째 아서랑 셋째 아영이는 손을 자유자재로 잘 드는데 ⠀

아준이 혼자만 손을 번쩍 들지 않고 살짝 들거나 가만히 있거나 표정이 좀 시무룩해 있어서 어디가 안좋은가?? 왜 아준이만 손을 번쩍 안들지?? 하며 계속 말 걸어주고 그랬는데⠀

왼쪽팔을 못들었던 이유가 있었네유~!!⠀

계속 한쪽 팔에 힘이 없는 것 같아서 급히 응급실에 갔더니 어깨 쪽에 신생아 BCG예방접종 맞았던 부분에 세균 감염 침투??어깨 안에 고름이 찼다네유 ㅠㅠ 아고ㅠㅠ 목욕할 때 감염됐나..; 화농성 관절염으로 지금 고름 빼는 수술 들어간다고 어젯밤부터 금식중이에여ㅠㅠ⠀

고름 더 커지기전에 알아내서 정말 다행이에여..⠀

아직 100일도 안됐는데 바늘 꼽고 피 뽑고 MRI촬영 등 내내 금식에다가.. 곧 수술하고 입원 몇 일 해야한다네유ㅠㅠ ⠀

첫째 아서 셋째 아영이는 세쌍둥이 아니랄까봐 둘째 아준이가 옆에 없는걸 짐작을 한 것 마냥 오늘따라 엄마 편안하라고 잘먹고 잘자네유~~⠀

그래도 고름 더 커지기전에 빨리 알아내서 정말 다행이에요~!⠀

아가들은 울어재끼거나 표정이 안좋다거나 하면 다 이유가 있네유,, 매일매일 전신을 꼼꼼히 체크 해줘야할것 같아요~!⠀

앞으로 저는 수시로 더 말을 많이 걸어주면서 체크 해주려구요~!⠀

우리 둘째 아준이 엄마가 미안해..그런줄도 모르고 너만 손 안들어서 빼빼로 안줬네..그래도 다행이야. 빨리 알아차릴 수 있게 해줘서 고마워⠀

앞으로 더 꼼꼼히 체크해줄게 ~!!⠀

오늘 수술 잘 하고 언능 퇴원하자 아들 아준아~!!싸랑햇♡♡

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