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합격’ 정지웅 “유재석이 준 수표 간직, 유해진 보고 면전에 토”

[텐아시아=우빈 기자]

최근 서울대학교에 입학해 화제를 모았던 배우 정은표의 아들 정지웅이 연예인 삼촌들과의 여러 이야기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6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더 블럭’에는 정지웅이 자기님으로 출연했다. 

이날 정지웅은 서울대 입학을 배우 유해진이 축하해줬다고 밝혔다. 그는 “저에게 직접 해주시진 않았고 아버지를 통해 축하를 해주셨다”고 말했다. 

정은표는 “‘삼겹살 사’라고 했다. 유해진과 지웅이는 사연이 좀 있다. 지웅이가 100일 좀 지났을 때 지웅이가 누워있는데 예쁘다고 ‘아이 이쁘다’하는데 면전에다 토를 했다. 집에 왔는데, 지웅이가 누워있으니까 최면을 걸더라 ‘삼촌은 예쁘다’ ‘ 삼촌을 멋지다’ 근데 또 토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정지웅은 “너무 어릴 때라 기억은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은표는 “지웅이를 정말 예뻐한다. 청국장도 사주고 한다”고 덧붙였다. 

정지웅은 유재석과 관련된 이야기도 했다. 정지웅은 아빠를 따라 ‘해피투게더’ 촬영장에 방문했다가 유재석을 만났던 이야기를 이어갔다. 정지웅은 “쭈뼛쭈뼛 하고 있는데 ‘네가 지웅이구나’ 하면서 10만 원짜리 수표를 용돈으로 주셨다. 그걸 제가 챙겨왔다”며 당시 유재석으로부터 받았던 용돈을 꺼냈다. 

유재석은 “이게 이렇게 돌아왔구나. 뿌듯하다”고 너스레 떨었다. 그러면서도 “그걸 안 썼냐”며 수표를 보관 중인 사실에 놀라기도 했다. 수표를 확인한 유재석은 “반포 지점 맞다. 지점장님도 이 분이 맞다”며 신기해 했다. 

이에 정지웅은 “이걸 어떻게 쓰겠냐”며 “어머니가 제 거와 하은이 거 두 개를 책에다 고이고이 보관해놨다. 이걸 제가 차마 쓰지 못하겠어서, 좋은 자리에서 말씀드릴 수 있어 너무 좋다”고 밝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