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 “은퇴 후 치킨에 빠져 +6kg”..이경규와 의외의 친분(‘편스토랑’)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전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의 닭사랑이 공개됐다.

4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K-푸드 대표주자 ‘닭’을 주제로 한 메뉴 개발 대결이 시작됐다.

이날 이경규는 다양한 닭요리 연구를 위해 신당동을 찾았다. 이곳에 최근 MZ세대 사이에서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는 신당동 골목에 닭요리 맛집이 있기 때문. 그렇게 이경규의 발걸음이 멈춘 곳에는 참나무 장작불 통닭구이가 은은한 향을 내며 익어가고 있었다.

이경규는 “오늘 특별한 손님들을 초대했다. 닭사모(닭을 사랑하는 모임)다”라고 말했다. 이어 농구대통령 허재, 악마의 2루수 정근우, 체조요정 손연재가 등장했다. 레전드 스포츠 스타들의 등장에 ‘편스토랑’ 식구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경규는 “연재는 우리 딸(이예림) 결혼식에 왔다”라며 의외 인맥을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허재 역시 “연재는 고등학생 때부터 봤다. 우리 아들 웅이 훈이랑도 친하다”며 손연재와의 인연을 공개했다.

또 손연재는 엄청난 닭사랑을 고백하기도 했다. 손연재는 “닭을 정말 좋아한다. 은퇴하고 치킨에 빠져 체중 6kg가 늘었다”라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닭사모 멤버들 앞에 첫 메뉴로 클래식 닭 요리의 끝판왕인 통닭이 등장했다. 이경규는 “우리 싸우지 말고 반마리 씩 먹자”라고 이야기했다. 또 손연재는 “전 닭다리보다 퍽퍽한 가슴살을 좋아한다”라고 닭의 취향을 고백했다.

이어 다음 요리로 닭전이 등장했다. 닭사모 멤버들은 “엄청 촉촉하다. 진짜 맛있다”라며 감탄했다. 이경규는 “이제 육전은 안 먹겠다. 이제는 닭전이다”라고 말했다.

또 허재는 “닭을 진짜 좋아해서. 옛날에 보양식으로 뱀닭을 먹었다. 뱀을 썩힌다. 그 구더기를 먹은 닭이다. 진짜 고소하게 맛있다. 근데 조금 비싸다. 한 마리에 80만원 정도 한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허재는 “먹고난 후 피로 회복이 빠르더라”라고 뱀닭의 효능을 이야기했다. 또 허재는 “그걸 먹고 머리숱이 없어졌다”라고 농담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 요리로 닭모래집 대파튀김이 등장했다. 엄청난 식감에 닭사모 멤버들은 감탄했다. 또 마지막으로 닭고기 쌈장 막국수가 등장했고, 닭편육을 올린 막국수 비주얼에 모두 깜짝 놀랐다.

또 이날 정상훈은 풀세팅을 하고 앉아있었고, 붐은 “왜 이렇게 인위적으로 있냐”라고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정상훈의 집에는 초인종이 울리며 인터폰 너머로 익숙한 목소리가 들려왔다. “정상훈 씨 나예요. 나”라고 배우 한석규의 목소리가 들려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하지만 한석규가 아닌 인간복사기 개그맨 정성호였던 것.

정성호는 한석규, 서경석, 임재범, 손석희, 백종원, 김수미, 윤도현 등 셀 수 없이 많은 톱스타들의 완벽한 성대모사, 표정모사로 웃음을 선사하며 ‘인간복사기’로 불린다. 정상훈과는 대학 시절부터 무려 25년 동안 인연을 이어오고 있는 정상훈의 절친이다.

한석규의 목소리로 인사하며 정상훈 집에 들어선 정성호는 본인의 목소리로 몇 마디 하기도 전에 여러 스타들의 성대모사를 연달아 선보여 큰 웃음을 빵빵 터트렸다.

또 삼형제 아빠 정상훈과 사남매 아빠 정성호의 공감 토크도 공개됐다. 정상훈이 셋째가 없던 시절 “셋째는 꼭 낳아야 한다. 딸이 주는 행복은 다르다”는 정성호의 강력한 조언과 함께 막내아들 한결이를 갖게 된 사연을 공개했고, 정성호는 아들을 낳고 “아 형 아들이잖아”라고 전화를 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정상훈은 사남매 아빠 정성호를 위한 ‘3종 카레’ 레시피를 공개했다. 하지만 정성호는 “카레는 맛이 다 비슷한 거 아니냐”라고 의심했다. 또 정상훈은 완성된 카레를 심사하면서 끊임없이 톱스타들을 소환해 웃음을 더했다.

또 완성된 카레를 맛 본 정성호는 “진짜 고급스러운 맛이다”라고 놀랐다. 정상훈은 “이건 기본 카레다. 중급, 고급이 남았다”라고 이야기했다.

고급 코스까지 맛본 정성호는 “진짜 대박이다. 이게 너가 만든 거라고?”라며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정성호는 “솔직하게 여기 올 때 생각했었다. 장모님에게 뭐를 해드린 적이 없다. 항상 받기만 하는 게 미안하다. 장모님을 위한 요리를 해드리고 싶다”라고 부탁했다.

정상훈은 장모님을 위한 요리로 부추카레닭볶이를 완성했고, 영상으로 보던 박솔미와 장원영은 “진짜 맛있겠다”라며 감탄했다.

또 이날 대표 레시피 부자 박솔미가 집에서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고 맛도 보장되는 초특급 레시피를 공개한다.

박솔미는 직접 장을 봐온 커다란 봉투를 꺼내 궁금증을 유발했다. 검은 봉투 안에 들어 있는 식재료는 세발나물이었다. 세발나물은 갯벌의 염분을 먹고 자라 짭짤한 맛을 자랑하는 해초과의 나물. 박솔미가 세발나물로 선택한 안주 메뉴는 세발나물전이었다.

가격이 저렴할 뿐 아니라 쉽게 따라할 수 있는 레시피의 세발나물전은 평소에도 박솔미가 남편과 자주 해 먹는 안주 메뉴라고. 박솔미는 세발나물전에 곁들이는 달래 양념장까지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 보기만 해도 군침이 꿀꺽 넘어가는 비주얼에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 혀를 내둘렀다.

이후 박솔미는 기다리던 택배를 받고 기뻐했다. 신선한 백골뱅이였던 것. 남편 한재석의 최애 안주 메뉴 백골뱅이 어묵탕이다. 백골뱅이는 겨울보다 봄에 조금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고. 박솔미는 자신만의 비법으로 시원한 백골뱅이탕을 만든 후 꼬치 어묵을 더했다.

이렇게 세발나물전과 백골뱅이 어묵탕으로 박솔미의 봄철 에디션 주안상 컬렉션이 완성된 것. 이때부터 박솔미의 본격 자유부인 타임이 시작됐다. 박솔미는 “남편이 백골뱅이 탕을 너무 좋아해서 남편이랑 같이 먹으면 양이 늘 부족하다”며 “혼자 먹을 수 있을 때 많이 먹어야 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narusi@sportschosun.com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