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와 아가씨’ 이종원, 오현경 아닌 이일화 택했다.. 이세희, 친모 투병에 충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이종원의 선택은 오현경이 아닌 이일화였다. 이세희는 뒤늦게 이일화가 암으로 투병중임을 알고 경악했다.

20일 방송된 KBS 2TV ‘신사와 아가씨’에선 연실(오현경 분)을 앞에 두고 애나(이일화 분)를 지키겠다고 선언하는 수철(이종원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수철과 애나의 관계에 강한 불안감을 느끼던 연실은 애나가 한국에 체류 중이며 수철이 그 곁에 함께하고 있음을 확인하고 분노했다.

이에 연실은 “부부처럼 마트 가서 파프리카 사고 당근 사고, 또 커피숍 가서 커피 사고. 오피스텔에 쳐들어가려다가 내 눈으로 더러운 꼴 볼까봐 못 봤어. 나 이제 어떻게 해”라며 가슴을 쳤고, 당황한 단단(이세희 분)은 “우리 아빠가 누구랑 바람이 났어?”라고 물었다. 연실은 “애나킴 그 여자랑 바람났어. 나 어떻게 해. 나 살기 싫어”라며 울부짖었다.

결국 분노를 감추지 못한 연실은 애나의 집에 쳐들어가 그의 머리채를 잡고 집기를 부수며 난동을 부렸다.

나아가 “네가 돈이 많다고 날 우습게 알아? 다른 사람도 아니고 어떻게 나한테 그래. 하고 많은 남자 중에 왜 하필 내 남편이야?”라며 울분을 토해냈다.

애나는 그런 연실 앞에 무릎을 꿇고 “잘못했어요. 정말 잘못했어요. 그런데 오해에요. 제가 감히 어떻게 그런 욕심을 부리겠어요. 저랑 수철 씨, 아무 일도 없었어요. 전에는 욕심 부렸는데 이젠 아니에요”라고 해명했으나 연실은 “그런데 왜 우리 남편이랑 부부처럼 그러고 다녀?”라며 여전한 의심을 보냈다.

뒤늦게 나타난 단단은 주저앉은 연실을 일으켜 세우곤 애나에게 “당신이 이러고도 사람이야?”라고 쏘아붙였다.

“오해하지 마. 그런 거 아니야. 너랑 네 아빠 데리고 미국 가려고 했었어. 그래서 나 벌 받고 있어”라는 애나의 해명에도 단단은 “아닌데 우리 아빠를 왜 만나? 이젠 정말 치가 떨려. 다신 내 앞에 나타나지 말고 사라져요. 우리 앞에서 영원히 사라져. 이 세상에서 사라져!”라고 퍼부었다. 유일한 딸 단단의 외면에 애나는 결국 무너졌다.

한편 애나의 해명에도 연실은 수철에게 “그 여자랑 바람났지? 내가 다 봤어”라고 캐물었다. “같이 마트 간 건 맞는데 당신이 생각하는 그런 거 아니야. 설마 당신 또 그 집에 찾아가서 해코지 한 거야?”라는 수철의 물음엔 “응, 했어. 그럼 내가 그 꼴을 보고 그냥 있어?”라고 받아쳤다.

그제야 수철은 “당신 그 아픈 여자한테 무슨 짓을 한 거야. 그 여자 암이야”라는 말로 애나의 현 상태를 전했다. 애나는 단단을 버렸다는 죄책감에 수술을 거부하고 있는 상황. 이에 앞서 애나에게 폭언을 퍼부었던 단단은 큰 충격을 받았다.

죄책감에 사로잡힌 단단은 영국(지현우 분)의 품에 안겨 “회장님, 저 어떻게 해요. 전 그런지도 모르고 대표님한테 이 세상에서 사라지라고 못된 말로 상처 줬어요. 저 때문에 대표님 잘못되면 저 어떻게 해요. 정말 모르겠어요. 그 사람이 미웠다가 불쌍했다가. 정말 모르겠어요”라고 토해냈다. 영국은 “미워하든 불쌍해하든 박 선생 마음대로 해요”라며 단단을 격려했다.

극 말미엔 연실에게 애나를 지키겠다고 선언하는 수철의 모습이 그려지며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신사와 아가씨’ 방송화면 캡처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