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클하우스’ 안예원, 친오빠와 찍은 바디 프로필에 “쇼윈도 남매다”

[스타뉴스 오진주 기자]
/사진=SBS ‘써클하우스’ 방송화면
‘써클하우스’에서 안예원과 친오빠가 함께 찍은 바디 프로필이 공개됐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써클 하우스’에서는 넷플릭스 예능 프로그램 ‘솔로지옥’에 출연해 인기를 끌었던 안예원과 친오빠 안재훈이 출연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첫째의 희생 VS 동생의 서러움’에 대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안예원은 “오빠를 호적에서 파달라고 했다”고 전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노홍철은 “제가 제보받기로는 굉장히 친하다고 들었다. 바디 프로필도 같이 찍지 않았냐”고 했다. 이어 두 사람의 남매 바디 프로필 사진이 공개됐다. 두 사람의 복근과 근육질 몸매에 모두 감탄했다. 오은영은 “사이가 안 좋은데 저런 걸 어떻게 찍을 수 있냐”고 의문을 품자, 안예원은 재킷에 적힌 ‘쇼윈도 남매’라는 문구를 보여주며 “여러분 이거 보세요”라고 알렸다.

안재훈은 “사실 바디프로필 찍으러 갈 때도 위치가 공유가 안 돼서 좀 늦은 적도 있다”라고 하자, 안예원은 “물어보지 그럼. 어디냐고”라고 대꾸했다. 이어 안재훈은 “사실 저희가 대화 자체가 없다”고 했고, 안예원은 “일 년에 한 번 하던데. 그렇게 절 만든다”고 폭로했다. 이에 안재훈은 “말하면 성격 탓인지 모르겠는데 서로의 말투 때문에도 많이 싸운다”고 했고, 안 예원은 “그래서 오빠 군대 갔을 때 너무 행복했다. 가서 안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SBS ‘써클하우스’ 방송화면
이 밖에도 안재훈은 첫째라서 포기했던 것들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안재훈은 “원래 꿈이 축구선수였는데 부모님이 첫째니까 ‘공부를 해야 한다’고 하셔서 결국 공부를 택했다”고 전했다. 이에 반해 안예원은 “저는 부모님이 ‘그냥 건강하고 예쁘게만 자라라. 너 하고 싶어 해’라고 한다”고 웃어 보였다. 이에 안재훈은 “어릴 때부터 공부에 소질이 없다고 느끼셔서”라고 농담을 던졌다. 안예원은 “아니야. 저 장학금도 받았어요”라고 브이를 지어보였다.

오진주 기자 star@mtstarnews.com

오진주 기자 star@starmtstarnews.com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