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현♥’ 성유리, 쌍둥이 임신 때문? 손 퉁퉁 부었네 “마이 아포”


[OSEN=임혜영 기자] 그룹 핑클 출신 성유리가 퉁퉁 부은 손을 공개했다.

성유리는 21일 개인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손이 마이 아포”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성유리는 손을 액체에 담그고 있는 모습이다. 

현재 쌍둥이를 임신 중인 성유리는 손이 다소 부은 모습이며 많이 아프다고 고통을 호소해 팬들의 걱정을 사고 있다.

한편 성유리는 지난 2017년 골프 코치 안성현과 결혼했으며, 최근 결혼 4년 만에 쌍둥이 임신 소식을 알려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hylim@osen.co.kr

[사진] 성유리 SNS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