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권모술수가 또..’최강 밉상’ 짓에 본체 주종혁 SNS, 댓글 폭주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우영우’에서 권민우 역을 맡은 주종혁 배우의 SNS에 네티즌들의 댓글이 폭주하고 있다.

지난 20일 주종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ENA채널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우영우’) 시청을 독려하는 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주종혁은 ‘우영우’ 촬영장에서 찍은 흑백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게시글에 네티즌들의 댓글이 폭주하고 있다. 20일 방송된 ‘우영우’ 7회에서 그가 빌런에 등극했기 때문.

지난 방송에서는 우영우(박은빈 분)의 부정 취업을 고발하는 권민우(주종혁)의 모습이 그려졌다. 권민우는 우영우의 아빠 우광호(전배수)가 한바다 대표 한선영(백지원)과 로스쿨 선후배 사이라는 걸 알고 우영우의 채용 과정을 문제 삼았다.

이에 최수연(하윤경)은 우영우 같은 인재가 장애를 가지고 있다는 이유로 취업 기회를 얻지 못하는 게 차별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권민우는 “우영우는 강자”라며 “우영우는 매번 우리를 이기는데 우리는 우영우를 공격하면 안 된다. 왜냐고? 우영우는 자폐인이니까. 우영우가 약자라는 거 다 착각이다”라며 악을 썼다. 권민우가 우영우에게 가지고 있던 열등감이 폭발하는 순간이었다.

권민우는 권모술수라는 극중 별명답게 사내 블라인드 게시판에 우영우의 취업 비리를 폭로하는 글을 게재, 밉상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주종혁의 SNS에 “권모술수 얄미워서 어떡하지”, “왜 그랬어요”, “권모술수, 가만 안 둬”, “연기 살살 플리즈” 등의 댓글을 달며 ‘우영우’에 과몰입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에서는 “현실과 구분하라”, “과몰입하지 말라”며 주종혁을 질타하는 댓글을 다는 네티즌들을 지적하기도 했다.

해당 게시글에는 600여 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우영우’가 방영된 후 주종혁 배우의 SNS에는 200여 개를 웃도는 댓글이 달렸던 터. 

드라마 ‘우영우’와 권민우를 연기한 주종혁 배우에 대한 폭발적인 관심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사진 = 주종혁 인스타그램, ENA채널 방송화면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