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나의 해방일지’ 손석구, ♥김지원에 "보고싶었다 무진장"

[스타뉴스 황수연 기자]

/사진='나의 해방일지' 방송 화면 캡처
/사진=’나의 해방일지’ 방송 화면 캡처

‘나의 해방일지’ 손석구와 김지원이 다시 만났다.

22일 방송된 JTBC 주말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에서는 구씨(손석구 분)와 염미정(김지원 분)의 재회가 그려졌다.

염제호(천호진 분)은다 내가 건사하며 사는 줄 알았지. 집사람 떠나고 알았어. 집사람이고 애들이고 다 나를 건사하며 살았던 거야”라고 말하며 구씨에게 염미정의 전화번호를 쪽지에 적어줬다. 염제호는잘 사는거지?”라고 물었고 이에 구씨는네”라고 답했다. 구씨는 염미정의 전화번호가 적힌 쪽지를 보다 다시 돌아갔고, 술집에 들러 혼자 술을 마시다하나도 슬프지 않은데 왜 이렇게 눈물이 날까”라며 독백했다.

구씨는 다음날 염미정에게 전화를 걸고오랜만이다. 나 구씨”라고 말했다. 이에 염미정은오랜만이네”라고 답했고 구씨는어떻게 지내시나. 그동안 해방은 되셨나”라고 했다. 염미정은그럴리가”라고 답했고 구씨는추앙해주는 남자는 만나셨나”라고 다시 물었다. 염미정은그럴리가”라고 다시 한번 답했다. 구씨는보자”고 했고 염미정은살쪄서 안 된다”고 말했다. 구씨는한 시간 내에 살 빼고 나와”라고 말하며 염미정과의 약속을 잡았다. 결국 다시 만난 둘은 서로를 보며 웃어보였다.

구씨는많이 안 쪘는데”라고 했고 염미정은머리 길었네”라고 말했다. 구씨가전화번호 바꿨더라. 겁도 없이”라고 말하자 이에 염미정은열 뻗쳐서. 기다리다가. 우리집을 모르는 것도 아니고. 연락하고 싶으면 어떻게든 하겠지”라고 답했다. 구씨는보고 싶었다. 무진장”이라고 진심을 이야기했고주물러 터뜨려서 한 입에 먹어버리고 싶었다”라고 덧붙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구씨는나 이제 추앙 잘하지 않니?”라고 물었고 이에 염미정은이름이 뭐에요?”라고 되물었다. 구씨가구자경이라고 합니다”라고 답해 기대감을 모으며 엔딩을 맞았다.

황수연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