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박태준·야옹이, 이러려고 ‘오늘의 웹툰’ 나왔나..퇴물작가 굴욕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웹툰작가 박태준과 야옹이가 ‘오늘의 웹툰’에 깜짝 출연하며 연기자로 데뷔했다.

30일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오늘의 웹툰’(극본 조예량 이재은, 연출 조수원 김영환)에서는 박태준과 야옹이가 웹툰 작가로 극에 출연했다.

편집부는 난리가 났다. 웹툰 ‘용의 꿈’을 30여년 간 연재 중인 백어진(김갑수)이 독자들의 댓글을 처음 접한 뒤 충격을 받아 원고 회수를 선언했기 때문이다. 석지형(최다니엘)과 온마음(김세정)이 달려가 만나고자 했지만 만나지 못했다.

급한대로 휴재 공지를 냈지만 허관영(하도권)은 “장만철(박호산) 팀장, 1년도 못 버티겠네”라며 혀를 찼다. 백어진에게 충격을 주고 떠난 어시스트는 자기가 속한 커뮤니티에 “이제 우리 데뷔할 자리 하나 생기겠다”고 말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석지형과 온마음은 백어진이 돌아올 것이라 믿으며 기다렸다.

그 사이 구준영은 웹툰 작가들의 컴플레인을 듣기 위한 미션을 받았다. 그가 만난 작가는 다름아닌 박태준과 야옹이였다. 박태준은 “썸네일을 바꿔달라고 한 날이 언젠데 한달 째 뭐가 없냐. 내가 톱스타면 늦을거냐”, “나도 데뷔 때는 잘 나갔다. 두 번째 말아먹었다고 한물 간 작가 취급하면 난 네온이랑 일 못한다”고 불만을 털어놨다.

야옹이도 “내 웹툰 배경은 왜 메인에 안 걸려있냐. 나도 하루만 메인에 걸어주면 좋겠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현실에서는 인기 웹툰 작가지만 ‘오늘의 웹툰’에서는 불만을 쏟아내는 퇴물 작가로 그려져 웃음을 자아냈다.

온마음은 유도관 현판과 다큐멘터리를 보며 백어진의 작화가 무너진 게 아니라는 점을 깨달았다. 가는 백어진에게 “예전엔 아니지만 지금은 등이 많이 굽으셨다. 예전부터 줄곧 같은 도구를 같은 방시으로 사용하시는데 나이가 드시면서 코어 근육이 약해졌다. 똑같은 그림을 그리려고 해도 보는 각도가 다르면 다른 그림이 된다. 그림을 그리는 각도가 이상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온마음의 피드백을 받은 백어진은 제자들의 도움을 받아 줄곧 사용하던 도구가 아닌 태블릿을 도입하기 시작했고, “편집자 도움을 받는 정도라면 은퇴 해야 한다”라고 주장하던 것도 접고 이제는 석지형 등의 도움을 많이 받겠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자신이 친 대형 사고를 수습하면서 신뢰를 얻은 온마음은 정규직 전환을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엘리트 코스를 밟다가 편집부로 떨어져 불만이 많던 구준영은 온마음이 탐탁치 않았고, 결국 그에게 “정규직 되려고 아등바등할 필요 없다. 이 팀 내년에 없어진다. 올해 끝나면 실적 못내서 정리될거다. 정규직 전환한 거 기만한거다. 자기 살 길 알아봐라”고 말했다. /elnino8919@osen.co.kr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