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샘 오취리 “2년간 수입 없어”..그런데 SNS에서는 골프 자랑?

[OSEN=최나영 기자] 여러 논란을 겪은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근황과 심경을 밝혔다.

지난 19일 유튜브 ‘PD의 수첩’에는 ‘관짝에 묻힌 진실(feat. 샘오취리)’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샘 오취리는 ‘PD의 수첩’이 ‘PD 수첩’인 줄 알고 도주(?)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른 프로그램인 줄 알자 “집에 갈 뻔했네”라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카페를 찾아 본격 인터뷰를 시작한 샘 오취리. 그는 배우 박은혜와 함께 포즈를 취한 사진으로 불거진 성희롱 이슈에 대해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그는 “존경스러운 사람이랑 사진 찍어 올렸는데 아는 친구가 댓글을 달았다. ‘흑인들의 매력에 빠지면 푹 빠진다’란 내용이었는데 내가 이에 동의했다, 우린 친구이니까”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성희롱 의도가 전혀 아니었음을 다시금 강조했다. 

“방송 출연 얼마만이신가?”란 PD의 질문에 그는 “거의 2년이다”라며 그간 방송 수입이 없었다고 밝혔다. 특별한 일이 없으면 집 밖에도 거의 나가지 않았다고.

그는 “솔직히 (생활이) 쉽지는 않았다. 참다가 친구들한테 얘기를 시작했다. 내가 어느 정도 일을 해야 하는데 도와줄 수 없냐고. 작은 행사 있으면 MC 역할이나 하나 하나 할 수 있는 거 조금씩 했다. 많진 않았다”라고 수입이 없어 생계에 어려움을 겪었음도 고백했다.

그러다가 “근데 SNS보니 골프 치시던데”라고 PD가 말하자 샘 오취리는 순간 말을 잇지 못했다. 그러다가 “아는 지인이 무료로 레슨 해주겠다고 해서”라고 해명했다.

‘관짝 소년단’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지난 2020년 흑인 장례문화를 패러디한 의정부고의 졸업사진에 그가 공개적으로 비판에 나서며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것. 샘 오취리는 해당 패러디 사진에 대해서 “매우 불쾌하다”라고 밝혔고, 의정부고 측은 “인종차별의 의도가 없었다”며 확대 해석을 자제해 달라는 입장이었다.

이에 대해 그는 “솔직히 이제 와서는 다르게 생각한다. 학생들이 웃자고 좀 재밌게 하려고 했던 거였는데 내가 심각하게 본 면들이 있지 않았나 한다”라며 “그리고 (SNS에서) 학생들 얼굴을 가려야 했는데 생각이 되게 짧았다. 돌이켜보면 내가 이것을 좀 더 좋게 표현했으면..아 동생들은 너무 잘했는데 색칠까지만 안했으면 완벽했는데..이 마음 표현을 잘 못했다”라고 후회되는 마음을 드러냈다.

PD가 알렉스 퍼거슨의 ‘SNS는 인생의 낭비다’란 말을 언급하며 “SNS를 계속하는 이유는 있을까?”라며 중독이냐고 묻자 그는 “중독 아니다. 일만 할 수 있으면 안해도 된다”라고 답했다.

역시 논란을 모았던 ‘한국의 인종차별에 맞서고 있다’란 뜻이 담긴 제목의 BBC 인터뷰에 대해서는 “내가 한국 홍보를 많이 했다. 좋은 경험 많이 했는데 기사 제목이 이상해서 굉장히 욕을 많이 했다”라고 솔직히 말했다.

또한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서 눈을 찢는 제스처를 해 불거졌던 동양인 비하 논란 관련에서도 “동양인 입장에서는 충분히 그렇게 생각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반복된 실수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샘 오취리는 자신에게 선 넘는 욕, ‘그냥 죽이고 싶다’ 등 수위 높은 악플이 많다며 “절 너무 미워하지 마세요 좋은 댓글 남겨주셨으면 좋겠어요”란 바람을 드러냈다.

/nyc@osen.co.kr

[사진] ‘PD의 수첩’ 영상 캡처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