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윌 스미스, 오스카 생중계 중 폭행·욕설 화제 "내 아내 입에 올리지 …

 

할리우드 배우 윌 스미스가 제94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크리스 록에 주먹을 휘둘렀다.

2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에서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개최된 가운데, 배우 윌 스미스가 시상에 나선 크리스 록에게 다가가 주먹을 휘두르는 모습이 방송 전파를 타 뜨거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날 시상식에서 시상자로 무대에 오른 크리스 록은 윌 스미스의 아내 제이다 핀켓 스미스의 이름을 부르며 “제이다, ‘지 아이 제인’ 후속편 기대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는 ‘지 아이 제인’의 주인공 제인이 삭발을 한 것을 빗대어 제이다 핀켓 스미스의 삭발 머리로 농담을 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분노한 윌 스미스는 크리스 락을 향해 거침없이 다가가 주먹을 날렸다. 이에 크리스 락은 “윌 스미스가 내게 펀치를 날렸다”고 말하며 넘어가려 했지만, 윌 스미스가 “내 아내를 네 이름에 올리지 마라”고 수차례 욕설 섞어 외치면서 장내가 얼어붙었다.

윌 스미스가 크리스 락에 주먹을 날리고 부터 시상식 생중계는 음소거로 잠시 전환되었지만, 윌 스미스의 입모양 만큼은 그대로 전파를 타 뜨거운 화제가 되고 있다.

 

 

앞서 제이다 핀켓 스미스는 탈모로 고생해 삭발을 하고 다니는 것으로 알려졌다. 크리스 록의 무례한 언행에 윌 스미스가 분노하며 직접 응징을 가하기까지 한 이유다.

한편, 크리스 록은 지난 제88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사회자로 나섰을 당시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그는 무대에 선 아시안계 어린이 세 명을 미래의 회계사라고 소개하며 “가장 헌신적이며 정확하고 근면하다” “내 농담이 화가 나는 사람들은 스마트폰으로 트위터에 올려라. 물론 그 스마트폰도 이 아이들이 만든 것이겠지만”고 말해 비난을 샀다.

[사진=AP]

YTN star 이유나 (lyn@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c) YTN & YTN plus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싱글몰트위스키 vs 스카치위스키’ 다니엘이 설명해준다!

또 하나의 와이티엔 [와플뉴스] 보기 〉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