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중3 아이브 이서, 알고보니 신동엽 딸 친구

[뉴스엔 박수인 기자]

아이브 이서와 신동엽의 특별한 인연이 공개된다.

8월 20일 방송되는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아이브 안유진, 레이, 이서가 출연한다. ‘놀토’ 세 번째 방문인 안유진은 제작진에게 특별한 요청을 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지난번 ‘여름 특집’ 때 옆자리의 김동현이 계속 칭찬을 갈구했다. 오늘은 아이브 동생들 옆에 앉아 챙겨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김동현은 “그러면 왼쪽에 앉은 이서만 챙겨달라. 오른쪽 레이는 제가 챙겨줄 것”이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중학교 3학년 이서는 신동엽과의 인연을 소개했다. “초등학교 동창의 아빠가 신동엽”이라고 설명하자 도레미들은 “‘놀토’ 최초로 신동엽 딸의 친구가 출연했다. 이건 역사다”라며 감탄했다. 이어 이서가 신동엽을 부르는 호칭을 놓고 아버님부터 선생님, 사장님까지 다양한 의견을 냈다. 태연 역시 “소녀시대 데뷔곡인 ‘다시 만난 세계’가 나온 해에 이서가 태어났다”라며 ‘다만세 키즈’의 성장에 놀라움을 표했다.

본격적인 받아쓰기가 시작되고, 레이는 “한국말을 잘해서 별명이 김레이”라면서 의지를 다졌다. 화려한 리액션과 함께 열정적으로 받쓰에 몰입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김동현, 문세윤의 ‘바보존’에 녹아들었다. 티 안 나게 꽁밥 먹는 방법 등 바보존으로부터 ‘놀토’ 생존 노하우를 대거 전수받은 레이는 결국 이들과 일심동체가 됐다. 한편 이서는 결정적인 아이디어를 제공하고, 완벽한 가창력도 뽐내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지난 출연 때 깜짝 받쓰 실력을 발휘, MC 붐을 분량 걱정하게 만든 안유진은 이날도 똑 부러지는 면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키를 능가하는 예리함으로 날카로운 분석을 이어가는가 하면, 중요한 단어를 잡아내 ‘캐치걸’에 등극했다. 그런 가운데 이날은 한해가 활약을 예고, ‘한작가’의 늪에서 벗어날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 밖에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가사 네모 퀴즈’가 출제됐다. 안유진, 레이, 이서는 탄성을 부른 특급 퍼포먼스를 공개했다. 키와 태연은 “후배들이 너무 잘한다. 이렇게 세대교체가 되네요”라고 극찬했다. ‘놀토’ 공식 행사의 여왕 박나래는 흥에 취한 나머지 아픈 다리를 이끌고 무대로 향해 재미를 더했다. 또한, 연신 라떼 느낌의 가사를 외친 태연, 의도적인 오답 퍼레이드를 이어간 도레미들 등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20일 오후 7시 30분 방송. (사진=tvN 제공)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