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팝업★]오은영 박사라고? 생머리에 스모키 화장이라니…"결혼 한번 더해야…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유튜브 캡처

오은영 박사가 화려하게 변신했다.

13일 정신건강의학과의사 오은영의 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에는 ‘※머리 변신 ㄷㄷ※ 보그가 일냈다 오은영의 긴 생머리 화보 촬영장 비하인드 대방출!!’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민낯으로 민망한 듯 등장한 오은영은 이날 처음으로 생머리에 진한 스모키 메이크업까지 선보였다. 다름아닌 보그 화보 촬영을 위해서다. 오은영은 “가문의 영광”이라며 “나 어제부터 밥 굶어야되는 거 아니야? 이랬다. 그러고 중국요리 먹었다”고 설렘을 드러냈다.

화보 촬영 콘셉트를 묻는 질문에 오은영은 장난스레 “몰라요”라고 답하고는 “나의 몸과 얼굴과 마음과 옷 모든 것을 맡긴다. 저는 비우고 왔다”고 밝혔다. 정해진 헤어 스타일은 풍성한 느낌의 긴 생머리. 오은영은 “난생 처음인 것 같다”며 “좋다 좋다. 예쁩니다”라고 평소 사자머리 스타일을 벗어난 소감을 전했다.

또 행복하느냐는 물음엔 “새로운 도전이 굉장히 기쁘다. 즐겁잖냐, 이렇게 예쁘게 해주시는데”라면서 “아까 들어올 때가 원래 제가 하고다니는 모습이다. 그런데 이렇게 예쁘게 해주시니까 얼마나 좋나. 너무 행복하다”고 웃었다. 또 변신 중 거울을 보며 “어머”라며 너스레를 떨어 주위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평소 긴장을 안하시냐”고 묻자 오은영은 “체중계 올라갈 때?”라고 너스레를 떨며 “올라가기 직전에 약간 긴장된다. 살짝 발도 들어본다. 아무 소용 없다는 걸 알면서도”라고 밝혀 폭소를 안겼다. 이어 “나이들면서 조금 덜하는 것 같다. 긴장을 어떻게 하나도 안하겠나. 하지만 저는 잘하려고 애를 안쓰는 편이다. 잘해야지’ 보다는 할 수 있는 범주 내에서 최선을 다하자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오은영은 재차 거울을 보고 “어머. 결혼 한 번 더 해야하는 거 아닌가”라고 농담한 뒤 “같은 사람과”라고 강조해 유쾌함을 더했다. 이어 “말도 청초하게 하게 된다. 다들 예쁘다고 해주셔서 가슴이 설렌다. 오늘 가문의 영광 보그 열심히 해보겠다”고 밝혔다. 이어 다양한 콘셉트로 도발적이고 우아한 매력을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오은영은 채널A ‘금쪽같은 내 새끼’, ‘금쪽상담소’ 등 다양한 상담 프로그램에서 활약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베스트 클릭! 헤럴드 생생 얼리어답터 뉴스]
▶ 이휘재 아내 문정원 유산..충격
▶ 권상우 도박 의혹..아내 손태영 입장
▶ 윤계상, 너무 급하게 결혼하더니..10개월만 결국
▶ 수지, 선명한 임신선 공개..대혼란
▶ 김민정, 만삭인데..이혼 얘기 어쩌나

▶ K-POP 한류스타 바로 앞에서 본다 ‘리얼직캠'[헤럴드팝 네이버TV]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