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 ‘서울 한낮 10도’ 포근…전국 곳곳 봄비


비 밤 사이 그쳐…강원 산지 최대 8㎝ 눈뉴스1 DB © News1 최창호 기자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토요일인 26일은 낮 기온이 10도 이상으로 오르며 포근한 날씨가 예상된다. 수도권을 포함해 전국 곳곳에는 봄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6~5도, 낮 최고기온은 7~15도를 기록하겠다.

주요 도시별 예상 최저기온은 Δ서울 3도 Δ인천 4도 Δ춘천 -1도 Δ강릉 5도 Δ대전 1도 Δ대구 -2도 Δ전주 1도 Δ광주 0도 Δ부산 4도 Δ제주 4도다.

낮 최고기온은 Δ서울 10도 Δ인천 8도 Δ춘천 9도 Δ강릉 13도 Δ대전 12도 Δ대구 15도 Δ전주 13도 Δ광주 14도 Δ부산 13도 Δ제주 15도다.

비는 이날 오전 경기 북부·동부, 강원 내륙·산지에서 시작돼 오후 3~6시 사이 수도권과 강원 중·북부 동해안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오후 6~9시 사이에는 충청권과 전북, 전남 북부, 경북 북부 내륙, 경북 북동 산지, 경상 서부 내륙에 비가 내린다. 비는 밤 사이 대부분 그칠 것으로 보인다.

강원 내륙·산지에는 5㎜ 내외의 비가 예상된다. 수도권과 강원 중·북부 동해안, 충청권, 전북, 전남 북부, 경북 북부 내륙, 경북 북동 산지, 경상 서부 내륙, 울릉도, 독도에는 5㎜ 미만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산지, 충청 내륙, 전북 동부, 경북 북부 내륙에는 저녁부터 기온이 낮아지며 비가 눈으로 바뀌어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온이 낮은 강원 산지에는 3~8㎝의 눈의 쌓이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수도권과 강원권, 세종, 충북, 충남에서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그 밖의 권역은 ‘좋음’ 또는 ‘보통’으로 예상된다. 대전, 광주, 전북, 대구, 울산, 경북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건조특보가 발효 중인 지역에서는 대기가 건조하고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작은 불씨가 큰불로 번지지 않도록 주의가 요구된다.

수도권 서부와 충남 서해안, 강원 영동, 경북 북동 산지, 경북 동해안을 중심으로는 평균풍속이 시속 30~50㎞, 순간풍속이 시속 70㎞ 이상(강원산지는 시속 90㎞ 이상)으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수도권과 강원 내륙·산지, 충청권 내륙에는 오후 3~6시 사이 천둥·번개를 동반한 돌풍이 불 수 있다. 그 밖의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도 순간풍속이 시속 55㎞ 이상인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많겠다.

서해 중부 해상과 서해 남부 북쪽 먼바다, 동해상, 남해 동부 먼바다에는 바람이 시속 30~60㎞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1.5~4m로 높게 일 전망이다.

▶ (인기글) 방역 3대 패키지(방역지원금, 방역물품, 손실보상) 대상 및 신청방법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