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 아침 영하 10도 한파 6일째…화요일부터 추위 주춤




아침 최저 -14~-1도, 낮 최고 1~7도
대기 질 ‘좋음’~’보통’…서울 등 대기건조 불조심
절기상 입춘(立春)을 하루 앞둔 2월3일 오전 서울 광화문네거리에서 두꺼운 옷을 입은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다. 2022.2.3/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강수련 기자 = 7일 월요일에도 전국의 아침 기온이 10도 안팎으로 떨어지면서 6일째 한파가 이어진다. 추위는 화요일 낮부터 누그러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지만, 밤부터 제주도는 남쪽 해상에서 동진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는다고 예보했다.

한파특보가 발효된 경기 내륙과 강원 내륙·산지, 충청 내륙, 경북 북부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10도 이하로 춥다. 특히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산지에서는 -15도 안팎까지 떨어져 더 춥다. 강풍으로 체감온도는 더 낮아진다.

아침 최저기온은 -14~-1도, 낮 최고기온은 1~7도로 예상된다.

주요 도시 아침 최저기온은 Δ서울 -8도 Δ인천 -6도 Δ춘천 -13도 Δ강릉 -5도 Δ대전 -8도 Δ대구 -5도 Δ전주 -5도 Δ광주 -3도 Δ부산 -3도 Δ제주 3도다.

낮 최고기온은 Δ서울 2도 Δ인천 1도 Δ춘천 2도 Δ강릉 5도 Δ대전 5도 Δ전주 4도 Δ광주 5도 Δ대구 5도 Δ부산 7도 Δ제주 6도다.

다만 이번 추위는 다음날인 8일 아침까지 이어지다, 낮부터 차차 기온이 오르면서 평년(최저기온 -11~0도, 최고기온 2~9도) 수준을 회복할 전망이다.

기압골의 영향으로 7일 늦은 밤부터 8일 새벽까지 제주도에 5㎜ 내외의 비가 내리거나 산지에 1~3㎝ 눈이 쌓일 수 있다.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나타낸다.

건조특보가 발효 중인 서울과 일부 경기 내륙, 강원 영동, 전남 동부, 경상권을 중심으로 대기가 매우 건조하다. 그 밖의 지역도 건조한 곳이 있고,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면서 작은 불씨가 큰불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풍랑특보가 내려진 동해 바깥 먼바다는 새벽까지 바람이 시속 35~60㎞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1.5~3.5m로 매우 높다.

▶ (인기글) 방역 3대 패키지(방역지원금, 방역물품, 손실보상) 대상 및 신청방법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