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 딸 이예림 “아직은 아빠카드가 편해. 김영찬도 바라는 듯”(호적메이트)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예능대부’ 이경규가 딸 이예림의 신혼집을 방문한 가운데, 일명 ‘아카(아빠카드)’를 둘러싼 고민을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15일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서 이경규가 이예림과 사위 김영찬의 신혼집에 들러 식사대접을 받았다. 이경규는 “예림이가 처음 해준 밥이다. 아직도 예림이가 여기 있는 게 이상하다”라며 어색해했다.

아직 아버지 눈에는 아기 때 모습이 선했기 때문. 그는 “예림이 어릴 때 끝난 줄 알았다. 최고다 했다. 태어났을 때 얼굴이 중간에 많이 변한 것 같아. 성장 과정에 뭔 일이 있었나”라고 디스해 폭소를 안겼다.

사위 김영찬은 “왜 그러시냐. 지금도 예쁘다”라며 웃었다. 이경규가 “영찬이는 얘가 어디가 좋았냐”고 묻자 김영찬은 “편하게 해주고, 같이 있으면 스트레스를 안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경규는 “얘는 원래 미래를 생각 안해. 그러니까 맨날 누워있지”라고 재차 구박했다. 그는 “사람들이 나보고 딸 시집가고 적적하냐고 묻는데 너무 좋다. 지금도 누워있다고 생각해봐 환장한다니까. 얘한테 들인 돈이 얼만데”라고 급 발끈했다.

이어 신혼부부에게 가장 중요한 경제권 이야기가 나왔다. 이예림은 “경제권은 영찬이 갖고 있다. 내가 돈을 불리는 지식이 없으니까”라고 답했다.

이에 이경규는 “근데 내 신용카드는?” 이라고 물었고, 이예림은 “잘 갖고있지. 아빠카드”라며 미소지었다. 이경규는 “시집 갔다고 당장 카드를 뺏기도 그렇고” 라며 팔짱을 꼈다.

아빠카드와 남편카드 중 어느 쪽이 편하냐는 질문에 이예림은 “아직은 아빠카드가 편하지. 여기도 살짝 아빠카드를 갖고있길 바래”라며 남편을 가리켜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김영찬은 “아니다. 혹시 모르니 갖고있어 보라고 했던거다”라고 당황했다.

gag11@sportsseoul.com

사진출처 | MBC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