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성 母 박영혜, 영화 감독 됐다 “‘미우새’ 하차, 일 전념할 것”

사진=SBS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배우 이태성의 모친 박영혜가 영화 감독으로 새로운 도전에 나서기 위해 ‘미운우리새끼’에서 하차한다.

17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 말미, MC 신동엽은 “축하와 아쉬운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다. 태성이 어머님께서 독립 영화 감독님이 되셨다. 축하드린다. 일에 전념하기 위해서 ‘미우새’에서 마지막으로 인사를 드리게 됐다”고 밝혔다.

박영혜는 “그동안 태성이와 한승이 부자를 응원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 크랭크인 앞두고 영화에 전념하고자 이 자리를 떠나게 됐다. 계속 응원해주시고 좋은 영화, 울림이 있는 아름다운 영화 만들어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