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우영 “이 순간만 기다려”..’스맨파’, ‘스우파’와 온도차 “살얼음판”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스맨파’ 파이트 저지 보아, 은혁, 장우영이 심사 기준을 밝히며, ‘스우파’와 차이점을 설명했다.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 제작발표회가 23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됐다. 자리에는 권영찬 CP, 최정남 PD, 김나연 PD, 파이트저지 보아, 은혁, 장우영과 여덟 팀의 댄스 크루가 참석했다.

보아는 지난 시리즈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 이어 가장 먼저 ‘스맨파’ 출연을 확정지었다. 최 PD는 “보아는 스트릿 씬의 중심축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스우파를 하면서 댄서분들과 가장 많이 공감을 해주셨다. ‘스맨파’를 하면서 가장 먼저 섭외 제안을 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새롭게 합류하게 된 은혁, 장우영에 대해 최 PD는 “은혁은 퍼포먼스 디렉터를 하시면서 안무는 누구보다도 뛰어나게 볼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장우영은 데뷔 전에 배틀씬에 있었다. 방송에서 배틀 부분을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섭외 계기를 전했다.

심사위원 역할을 하게 된 파이트저지 삼인방은 각자 다른 기준을 가지고 ‘스맨파’에 임하고 있다고.

보아는 “여자 춤은 경험을 많이 해왔지만, 남자 춤은 저한테는 조금 생소한 부분들이 있었다. 저 또한 배워나가면서 보고 있다”며 “스킬적인 부분보다는 전체적인 친구들의 합이나 의도를 파악하려고 하고 있다. 스킬이나 자세한 디테일은 남성 두 저지 분께서 해주시고 있어서 굉장히 든든하다”고 은혁, 장우영과 남다른 합을 자랑했다.

은혁은 “‘스우파’를 볼 때는 카메라, 편집을 통해서 디테일한 부분이 훨씬 보였다. 직접 참여를 하다 보니까 보이는 게 한정적인 부분이 있더라”며 “저도 콘서트 연출을 하다 보니까 전체적인 쇼적인 부분, 사람들에게 뭔가를 어필할 수 있는지 봤던 것 같다. 대중분들은 디테일한 기술보다는 눈에 보여지는 연출들이 훨씬 더 임팩트 있게 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순간만을 기다려왔다”는 장우영은 “‘스우파’ 1회 때 본방부터 기다렸다. ‘내가 왜 저 자리에 함께하지 못 했지’ 이런 막연한 느낌이 들었다. MC 강다니엘이 부러웠다”며 ‘스우파’를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이어 장우영은 “‘스우파’가 특색 있었고 새로웠다. 퍼포먼스를 하는 사람들의 입장을 대변해 주고 간지러운 부분을 긁어주는 느낌이었다. 방송을 보면서 소리를 많이 질렀다. 속이 시원했다”고 회상했다.

‘스맨파’에 대해서 장우영은 “(‘스우파’와) 온도가 조금 다르다. 현장에서 파이트저지 분들의 리액션이 나오는 영상이 적나라한데, 숨길 수가 없었다. 너무 감사한 마음이다”라고 프로그램을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스맨파’는 뱅크투브라더스, 어때, 엠비셔스, YGX, 원밀리언, 위댐보이즈, 저스트절크, 프라임킹즈까지 다양한 영역에서 활약하고 있는 여덟 크루가 참여한다.

그런 만큼 장우영은 “각 팀마다 본인들이 가지고 있는 평생 갈고 닦은 춤의 장르가 독특하고 뚜렷하다. 솔로 프리스타일 배틀을 할 때 정말 어려웠다. 그 안에 얼마나 집중하고 있는지 현장에서 판단을 냉정하게 하려고 했다”고 고충을 전했다.

‘스우파’를 “맵다”고 표현했던 보아는 ‘스맨파’를 ‘살벌한 얼음판’이라고 정의했다. 보아는 “예측할 수 없고 남성분들이 가지고 있는 파워가 고스란히 브라운관에 전달이 됐으면 좋겠다. 웃음기 하나 없는 살얼음판을 보고 있는 느낌이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보아는 “남성분들이 눈물이 많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만큼 승복도 빨리 인정하시고 복수심도 빨리 생기신다. 감정이 나노 단위로 바뀌는 현장을 경험하고 있다”며 웃었다.

한편, ‘스맨파’는 23일 오후 10시 20분 첫 방송된다.

사진=김한준 기자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