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 전처에 대해 입 열었다 “아이들이 엄마와…”(‘내가 키운다’)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정찬이 전처에 대해 입을 열었다.

1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이하 ‘내가 키운다’)에서 정찬은 딸, 아들에게 접어 김밥을 만들어줬다.

이에 정찬 아들은 “저 달걀 처음에 거미줄인 줄 알았다”고 혹평했지만 이내 “생각보다 맛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정찬은 뒤끝을 보였고, 정찬 아들은 “엄마는 모양 중요해. 엄마는 맨날 사진 찍거든”이라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김구라는 “아이들이 엄마와 주기적으로 만나는지?”라고 물었고, 정찬은 “그렇다. 두세 번씩 보지. 주말마다”라고 답했다.

[사진 =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