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통’일까 ‘통합형’일까.. 윤 당선인 측, 첫 총리 후보 검증 착수

김은혜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이 27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자회견장에서 브리핑을 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이 새 정부 초대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검증 작업에 착수한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안팎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극복하고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경제통’이나 국민통합의 상징성을 갖춘 인물을 발탁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27일 서울 삼청동 인수위 브리핑에서 총리 후보자에 대한 검증과 관련해 “어떤 분에 대해 검토를 하고, 필요하면 검증에 들어가는 일은 이제 막 시작단계”라며 “당장 이번 주 안에 (당선인에게) 보고가 이뤄질 정도까지 진도가 나가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도 취재진에게 “통상 당선인이 ‘이분이 좋겠다’고 할 만한 분들에게 연락을 드리고 검증에 응할지 묻는다”면서도 “아직 후보자 보고를 드리지 않았다”고 했다.

통상 내각 구성의 첫 단추인 총리 임명에는 35일 안팎의 시간이 필요하다. 당선인의 후보자 지명→인사청문요청안 국회 송부→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 구성→ 청문회 개최 및 청문보고서 채택→국회 표결 후 임명 등의 절차를 거치기 때문이다. 이를 윤 당선인의 취임일(5월 10일)을 기준으로 역산하면, 다음 달 초에는 검증을 완료해 후보자 지명이 이뤄져야 한다. 현재 주진우 전 부장검사가 이끄는 인사검증팀이 모처에서 검증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당선인 측은 총리 후보자 인선과 관련해 “새 정부 출범 때 국정이 빈틈 없이 운영될 수 있도록 하는 부분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감안하면 새 정부의 초대 총리 후보군으로는 한덕수 전 총리와 박용만 전 두산 회장, 김한길 인수위 국민통합위원장, 박주선 대통령취임준비위원장 등이 거명되고 있다.

‘통상 전문가’로서 경제 관료 출신인 한 전 총리와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을 지낸 박 전 회장은 윤 당선인이 새 정부 국정과제로 경제를 최우선 배치할 경우 지명 가능성이 높다. 박 전 회장은 지난 1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대담을 열었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현안에 대한 견해를 밝히기도 한다. 이들은 실물경제 경험이 전혀 없는 윤 당선인의 약점을 보완할 수 있는 인사로 꼽힌다.

김 위원장과 박 위원장은 모두 민주당과 국민의당 출신의 정치인들로, 국민통합과 새 정부의 ‘여소야대’ 구도에서 협치를 도모하는 데 상대적으로 유리한 카드로 꼽힌다. 박 위원장은 호남 출신이기도 하다.

대선 과정에서 단일화를 선언한 안철수 인수위원장도 가능성이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7일 “안 위원장을 총리 후보군에서 배제할 이유는 전혀 없다”며 “충분한 자질을 갖추신 분”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윤 당선인과 가까운 권성동 의원은 23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안 위원장이 국무총리까지 가지는 않을 것”이라며 “특정인이 모든 권력과 좋은 자리를 다 차지하려고 하면 문제가 발생한다”고 다른 견해를 밝혔다. 유창선 정치평론가는 “안철수 위원장은 현재 거론된 총리 후보자들 가운데 가장 적합하다”면서도 “정치인 출신인 만큼 ‘자기 정치를 할 것’이라는 내부 견제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장재진 기자 blanc@hankookilbo.com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