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날씨] 오후부터 내일 새벽까지 곳곳 눈…일부 지역 한파특보



오늘 밤~내일 새벽 중부지방과 전라권, 제주도 눈건조한 날씨에 경남 함양군 휴천면 야산에서 산불이 발생했다. (경남소방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노선웅 기자 = 월요일인 10일 오후 퇴근길은 곳곳에 눈이 쌓이거나 얼어 도로가 매우 미끄럽다.

기상청은 이날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이 동진해 오후 6시 무렵부터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과 강원 내륙·산지, 충청권, 전라 내륙, 경북 북부내륙에는 눈, 전라 서해안과 제주도에는 비 또는 눈, 경북 남부내륙과 경남 서부내륙에는 눈이 내리는 곳이 있다고 예보했다.

이날 오후 6시부터 시작된 비 또는 눈은 11일 오전 6시까지 계속돼 곳곳에 눈이 쌓이거나 도로가 얼 수 있다. 특히 서울은 퇴근시간인 오후 6~7시 눈이 날리기 시작해 오후 8~9시에는 눈이 쌓이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돼 퇴근길 교통안전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예상 적설량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충청권 내륙, 전라권 내륙에는 1~3cm, 제주도산지와 울릉도·독도는 5~20cm, 경북 북부내륙과 서해5도는 1cm 미만, 경북 남부내륙과 경남 서부내륙는 0.1cm 미만이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과 강원 내륙·산지, 충청권, 전라권에는 5mm 미만, 제주도와 울릉도·독도는 5~20mm, 경북 북부내륙과 서해5도는 1mm 미만이다.

기상청 지역별상세관측자료(AWS)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20분쯤 주요 도시 기온은 Δ서울 3.4도 Δ인천 1.9도 Δ춘천 2.5도 Δ강릉 7.6도 Δ대전 6.4도 Δ전주 6.4도 Δ광주 7.8도 Δ대구 9.7도 Δ부산 10.9도 Δ제주 8.2도로 나타났다.

밤 9시를 기해 일부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산지에는 한파특보가 발효될 예정인 가운데, 10일 밤부터는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떨어진다.

건조특보가 발효된 경상권 해안을 중심으로 대기가 매우 건조하고, 그 밖의 동쪽지역도 대기가 건조해 작은 불씨가 큰불로 이어질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도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서울과 인천, 경기, 세종, 충북, 충남에서 미세먼지 농도(PM10)가 ‘나쁨’ 수준을 나타내고 있으며, 고농도 미세먼지는 11일께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 (인기글) 방역 3대 패키지(방역지원금, 방역물품, 손실보상) 대상 및 신청방법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