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살짜리 초등생, 22.5억으로 20채 매수..\”편법증여 도 넘었다\”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12억원을 돌파했다. 6개월 만에 평균 1억원이 상승하며 집값이 치솟는 모습이 이어지고 있다.   25일 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에 따르면 10월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2억1639만원을 기록해 9월(11억9978만원)보다 1661만원 올랐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아파트값은 가파르게 상승했다. 2017년 5월(6억708만원) 6억원인 서울 아파트값은 4년5개월 만에 6억931만원 오르며 출범 당시 2배 수준이 됐다. 사진은 이날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 서울스카이 전망대에서 바라본 아파트단지 모습. 2021.10.25/뉴스1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12억원을 돌파했다. 6개월 만에 평균 1억원이 상승하며 집값이 치솟는 모습이 이어지고 있다. 25일 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에 따르면 10월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2억1639만원을 기록해 9월(11억9978만원)보다 1661만원 올랐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아파트값은 가파르게 상승했다. 2017년 5월(6억708만원) 6억원인 서울 아파트값은 4년5개월 만에 6억931만원 오르며 출범 당시 2배 수준이 됐다. 사진은 이날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 서울스카이 전망대에서 바라본 아파트단지 모습. 2021.10.25/뉴스1

최근 3년간 주택을 2건 이상 구입한 미성년자가 200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상위 10명이 구입한 주택은 133건, 주택 구입액은 170억원이었다. 5살짜리 아이가 3년동안 주택 19건, 21억원어치를 구입한 사례도 확인돼 미성년자들의 주택 구입에 사용된 자금 출처를 조사해 편법증여 등 법령 위반 여부를 밝혀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한국부동산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미성년자 주택 매수’ 자료에 따르면 2019년 1월부터 올해 10월까지 주택을 2건이상 구입한 미성년자는 222명으로 나타났다.

주택을 2건이상 구입한 미성년자들은 총 1147억원을 주택 구입에 사용했다. 주택구입건수는 723건에 달했다.

미성년자 주택구입건수 상위 10명이 구입한 주택은 133건으로 나타났다. 상위 10명이 주택구입에 사용한 금액은 170억 2000만원으로 분석됐다.

주택을 가장 많이 구입한 미성년자는 9살로, 주택 20건을 22억5000만원에 구입했다.

5살인데 주택 구입건수가 19건, 주택구입액이 20억 7000만원에 달하는 경우도 존재했다.

이외 11살인데 주택 구입건수가 17건(구입액 20억원), 16살인데 13건(12억 8000만원)의 주택을 구입하는 등 주택을 10건 이상 구입한 미성년자도 다수 있었다.

김회재 의원은 “9살이 주택 20건, 5살이 주택 19건을 구입하는 것은 매우 비정상적인 투기행위”라며 “편법증여 등 법령 위반이 있었는지 여부를 전수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